장소 논란… 인천 남동구 물놀이장 '한아름 공원'에 짓는다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20-02-14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아파트단지 많은 논현동 위치 주민설명회·설문 등 거쳐 최종결정
소음·주차난 우려 반발사안 일단락… 5월 실시설계 8월 개장키로

인천 남동구가 아파트 단지가 많은 논현동 내 한아름근린공원에 물놀이장 조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소음과 주차난 가중 등을 우려하는 반발 목소리(2019년 12월 26일자 7면 보도)도 있었지만, 주민설명회, 설문조사 등 주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물놀이장 조성 장소를 한아름근린공원으로 최종 결정했다. 이르면 올 여름부터 물놀이장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남동구는 오는 8월까지 논현동 한아름근린공원에 물놀이장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2020021301000680200034651

남동구는 어린이 물놀이장을 마련해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지속돼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남동구는 정부 협조를 얻어 물놀이장 조성을 위한 지원금 10억원을 확보하기도 했다.

남동구의 물놀이장 조성 추진 소식이 알려지자 공원 주변지역 거주민들은 소음과 주차난, 쓰레기 문제 등을 우려했다.

남동구는 물놀이장 조성 장소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한 주민설명회 자리를 갖고, 주변 지역 아파트 1만3천여세대를 대상으로 물놀이장 조성에 적합한 장소를 묻는 설문조사도 진행했다.

3천200여세대가 응답한 이번 설문에선 한아름근린공원이 40.7%를 얻어 가장 많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함께 후보지로 오른 늘솔길공원(36.7%)과 해오름공원(10.5%) 등을 앞섰다. 조성이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12.3%로 나타났다. → 그래프 참조

남동구는 한아름근린공원 내 오래된 수경시설을 철거하고 약 2천㎡ 부지에 물놀이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물놀이장엔 물놀이조합놀이대, 물놀이기구, 안내판, 그늘막 등이 설치된다.

남동구는 5월까지 실시설계를 마치고 조성공사를 시작해 8월엔 운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주민설명회와 설문조사 등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조성 장소를 결정하게 됐다"며 "주변지역 주민들이 우려하는 소음과 주차난, 쓰레기 등 문제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면서 물놀이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