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각, 여의도!]경인 여야 의원, '신종코로나 막아라' 총선 행보

정의종·김연태 기자

입력 2020-02-14 11:05: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1301000689100035052.jpg
자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평택시 자산의 지역구의 한 도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방역활동과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4·15 총선을 앞둔 경기·인천지역 여야 의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확산 차단과 상권 보호 등을 위한 전방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경인지역 의원들은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이 가시화된 이달 초부터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캠페인과 방역활동을 벌인데 이어 최근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상권 보호와 대책 마련 등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영진(수원병) 의원은 지난 2일부터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자제하기로 하고,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7일에는 경기도상인연합회가 주최한 상인 의병 출정식에 참석해 지역 내 전통시장에서 방역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신창현(의왕·과천) 의원은 지난 6일부터 시민들의 불안심리 확산 방지를 위한 캠페인에 돌입했다. 신 의원은 대면 선거운동 대신 시민들에게 코로나19 대처와 공포감 자제를 요청하며, 한마음으로 극복해 나갈 것을 호소하고 있다. 그는 2월 초로 계획했던 선거사무실 개소식도 취소한 바 있다.

소병훈(광주갑) 의원도 지난 3일 지역 정치권 인사 및 관계자들과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고, 윤관석(인천 남동을) 의원은 지난 11일 인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시 차원의 선제적 대응을 통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주문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라 지역 상권을 보호하려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박광온(수원정) 의원은 지난 12일 한국외식업중앙회 영통구지부와 긴급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외식업계의 고충을 청취한 뒤 대책을 모색했다.

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인건비와 임대료 등을 감당하기 어려운 소상공인의 피해가 커지자 정부 차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 확대 등 다양한 지원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댄 것이다. 박 의원은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정부가 빠른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조치 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의 경우 최다선인 5선의 원유철(평택갑) 의원이 가장 적극적이다.

평택은 과거 메르스 사태의 피해 지역인데다 이번에도 다시 확진자가 발생, 자신이 직접 현장으로 나가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방역활동과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른 아침 출근길에 평택시 보건소·적십자봉사원 등과 함께 마스크와 예방수칙 전단지를 보급하기도 한 그는 감염병 환자 발생지역에서 입국하거나 이를 경유해 입국하는 외국인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정지하는 '검역법 일부개정법률안'도 국회에 제출했다.

의사 출신의 신상진(성남 중원) 의원은 한국당 '신종 코로나 대책TF' 위원장을 맡아 정부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2020021301000689100035051.jpg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일 경기도상인연합회가 주최한 상인 의병 출정식에 참석한 뒤 수원시 내 한 전통시장에서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 간사로 오래 활동한 김명연(안산 단원갑)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버 방송을 통해 확진 환자의 현황을 자세히 알리면서 정부에는 검역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국민에겐 초동대응에 유의해 줄 것을 거듭 주문하며 대민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정병국(여주·양평)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법을 10일 대표발의했다.

코로나바이러스를 법정감영병으로 규정하고, 감염병 관련 정보를 매일 1회 이상 국민에 공개토록 해 정부의 감염병 관리조치 의무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이 법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우선 안건으로 지정돼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또한 정 의원은 지난 10일 여주시 가남읍과 인접한 이천시 국방어학원이 중국 우한교민 임시생활 시설로 지정됨에 따라, 여주시민들에 대한 보건안전 조치를 촉구하는 긴급 공문을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질병관리본부, 보건복지부, 경기도청 등 유관 행정당국에 전달했다. 이어 가남읍 은봉리 주민들에 마스크 및 손소독제, 방역차량 등 중앙 및 지방정부를 통해 방역보건조치를 지원했다.

/정의종·김연태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