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를 꿈꾸는 사람들]김승 "안양·만안지역 이익 대변"

"젊은세력 나서서 기존정치 바꾸자" 도전

이석철·권순정 기자

발행일 2020-02-14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1301000694400035451
김승(한·43·사진) 전 안양만안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이 13일 자신의 캠프사무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 전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만안의 현실을 '깨진 유리창'에 비유하며 기존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깨진 유리창을 방치하면 그 건물뿐만 아니라 도시 전체가 우범가, 빈민가로 변한다"며 "그 원인은 정치의 실패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젊은 세력이 나서서 안양과 만안의 정치를 깨끗하게 만들겠다"며 "지역이 이익을 대변하지 못하는 정치인은 존재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이석철·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