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시장 할퀸 코로나19… 대기업 43.5% 일정 변경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20-02-14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상반기 채용 시장도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받고 있다. 기업 10곳 중 1곳은 채용 계획마저 취소하는 분위기다.

1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58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26.5%)이 코로나19에 따라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대기업은 무려 43.5%가 일정을 변경한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도 각각 28.3%, 24.8%가 채용 계획을 바꾸기로 했다.

구체적인 변경 사항은 '채용 일정 자체를 연기한다'는 답변이 6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또 '면접 단계 최소화'(22.1%), '채용 규모 최소화'(18.9%), '화상 면접 진행'(3.2%), '필기시험, 인·적성 시험 폐지'(2.1%) 등 절차 축소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예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겠다는 응답도 12.6%로 집계됐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