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신당명 '미래통합당'… 16일 출범식

한국당, 새보수·전진당 합당 의결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20-02-14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제는 같은편… 하이파이브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에서 심재철(가운데 자유한국당) 공동위원장과 정병국(새로운보수당) 공동위원장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3일 국회에서 전국위원회를 열어 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과의 합당을 박수로 의결했다.

한국당 전국위는 이날 결의문에서 "대한민국 헌법,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려는 원칙을 가진 모든 정당·정치인·시민단체 등과의 통합을 추진한다"며 새보수당·전진당과의 합당 추진을 선언했다.

전국위는 합당에 필요한 정당법상 수임기관 지정 등 향후 합당 절차 진행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위임한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전국위 모두발언에서 "오늘은 보수정당 역사에서 보기 드문 성공적 통합의 역사를 다시 한번 쓴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더 큰 길을 가기 위해, 오직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우리의 소중한 이름을 내려놔야 한다"고 밝혔다. 합당으로 만들어질 신당 명칭은 이날 오후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에서 정해진다.

한국당은 최고위 의결을 거쳐 새보수당·전진당과 신설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을 꾸리고 실무를 포함한 법적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이들 3당을 포함해 '범중도·보수진영 통합'을 추진하는 통준위는 오는 16일 신당 출범을 목표로 잡고 있다. 이에 앞서 한국당은 의총과 통합추진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보수진영 통합신당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정식 등록을 허용했다. 선관위는 이날 홈페이지에 미래한국당 중앙당 등록을 공고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