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하철 3호선 수원·용인·성남 연장에 힘 싣는다… 협약 체결

김순기·강기정 기자

입력 2020-02-14 18:10: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1401000743100037661.jpg
14일 경기도청에서 '서울3호선 연장 사업의 효율적 대안 마련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왼쪽부터) 백군기 용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은수미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4·15 총선과 맞물려 경기도 곳곳에서 3호선 연장 노선 등 철도망 유치가 동시다발적으로 추진되는 가운데(2월12일자 1면 보도) 경기도가 각 지역의 이같은 움직임에 잇따라 힘을 싣고 있다.

14일 도는 성남·용인·수원시와 업무협약을 체결, 3호선(대화~수서)을 성남 고등·판교·대장지구와 용인 수지, 수원 광교까지 연장하는 방안에 함께 대응키로 했다. 현재 3개 시를 거쳐 서울로 향하는 용인~서울 고속도로와 인근 지역 교통 정체가 심각해 대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이어졌던 가운데, 서울시가 수서차량기지 이전을 검토하면서 3호선 연장에 대한 해당 지역들의 기대감이 커진 상태다.

수원·용인·성남지역 주민들은 용인~서울 고속도로가 포화 상태인데다 이 지역 입주 세대가 늘어나 교통난이 심각하다며 3호선 연장에 대한 청원을 진행하는 한편 '용서라인 3호선 추진연대'를 구성하기도 했다. 총선 주자들도 발 벗고 나섰다. 김용 더불어민주당 성남분당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3호선 연장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현역 의원인 김병관(성남분당갑) 민주당 의원 역시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3호선 연장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러한 분위기 속 도는 서울시가 지난해 12월부터 진행 중인 수서차량기지 이전 및 부지활용방안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자체 용역이 필요할 경우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추진 과정에서 3개 시간 이견이 발생하거나 협의해야 할 사항이 있을 경우 실무협의체를 통해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교통 문제는 매우 심각하다. 3개 시가 협력해 3호선 연장 등 기반 교통 시설을 확보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 우리 경기도도 힘을 합쳐 신속하게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백군기 용인시장, 은수미 성남시장은 "성남, 용인, 수원까지 오는 구간의 정체가 워낙 심해 철도망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3호선 연장에 대한 주민들의 열망도 대단하다. 반드시 성사되도록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는 지난 13일 부천·김포·하남시와 GTX-D노선 유치를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지난 10일에는 '동탄 트램'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화성·오산시와 협력하기로 결의했다.

/김순기·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김순기·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