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 ifez]용유·무의 개발사업들 올해 실시계획 승인·신청 목표

용유 오션뷰·무의 LK의 마지막 퍼즐 '환경 보전'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20-02-17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1501000747200037932
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

훼손 최소화해 '하반기 승인' 목표
'아이퍼스 힐' 기생충 흥행에 고무
경제자유구역 지정 상반기 재도전
쏠레어 복합리조트 8월 계획 제출
용유·무의 마스터플랜 12월 준공

2020021501000747200037934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민간투자방식으로 추진 중인 용유·무의지역 개발사업들이 올해 실시계획 승인 또는 신청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관광·레저·휴양시설 개발사업은 초기에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반면 투자비 회수에는 오랜 기간이 걸린다. 

 

특히 용유·무의지역 개발사업은 지역 특성상 개발과 환경보전의 조화가 필요하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실시계획 승인 등 사업 본격화가 애초 계획보다 지연되는 경우가 많다.

인천경제청이 민간사업자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용유·무의 개발사업은 ▲용유 오션뷰 ▲무의 LK ▲무의 쏠레어 복합리조트 ▲을왕산 아이퍼스 힐(IFUS HILL) 등이다.

 

용유 오션뷰와 무의 LK 개발사업은 올 하반기 실시계획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나머지 사업은 실시계획 수립 및 승인 신청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무의대교(잠진도~무의도)가 개통한 데 이어 올해는 용유도~잠진도 제방도로 확장공사가 준공된다. 오는 12월엔 용유·무의 지역 활성화 발전 전략이 나온다.

(190523)IFEZ 영종국제도시(1703)-2000px
지난해 4월 개통한 무의대교. 잠진도와 무의도를 연결하는 연도교가 생기면서 용유·무의 지역 접근성이 크게 향상됐다. 무의대교가 이 일대 개발사업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기대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제공

■ 영종도 서남지역 '용유 오션뷰'와 '을왕산 아이퍼스 힐' 개발사업


용유 오션뷰는 인천 중구 을왕동 산70의 1번지 일원 12만4천530㎡ 부지에 호텔, 콘도, 공원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시행자는 (주)오션뷰, 사업비는 2천648억원이다.

 

2017년 10월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시작됐는데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 한강유역환경청이 '자연환경 훼손 최소화'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업 대상지는 을왕리해수욕장과 가깝고, 경관이 매우 좋다.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한강유역환경청은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사업계획을 보완해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가능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상태다.

 

이에 (주)오션뷰는 건물 높이 하향 방안을 검토하는 등 사업계획을 수정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올 상반기에 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하고 하반기에 실시계획 승인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을왕산 아이퍼스 힐(Incheon Flim United Studio, Hallyu Imagine Leisure Landmark) 개발사업은 을왕산 일대(인천 중구 을왕동 산77-4번지 일대 80만7천733㎡)에 한류를 주제로 한 글로벌 영상문화테마파크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테마파크, 숙박·주거시설, 영상업무지원시설, 상업시설, 공공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사업시행자는 에스지산업개발(주)이며, 사업비는 2천300억원이다.

지난해 인천경제청이 사업 대상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했는데, 경제자유구역 지정 후보지로 선정되지 못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산업부 컨설팅에서) 사업시행자 혼자 추진하는 것보다 문화콘텐츠 전문 기업·인력과 함께 진행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말했다.

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했다"며 "한국 영화 전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아이퍼스 힐 사업의 분위기도 나쁘지 않다"고 했다. 

 

인천경제청은 올 상반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다시 신청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에스지산업개발(주)가 사업계획을 보완 중이다. 

 

올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내년에 실시계획 수립 절차를 거쳐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인천경제청은 내다보고 있다.

2020021501000747200037933
'을왕산 아이퍼스 힐' 조감도.

■ 무의도 일대 'LK'와 '쏠레어 복합리조트' 개발사업


무의도는 지난해 4월 무의대교가 개통해 접근성이 크게 향상됐다. 

 

영종도 용유 지역과 잠진도를 연결하는 '용유도~잠진도 제방도로' 확장공사도 올해 준공된다.

무의도 남단(인천 중구 무의동 산349-1번지 일원 124만6천106㎡)에 체류형 관광레저단지를 조성하는 무의 LK 개발사업은 그랜드개발(주)가 추진하고 있다. 

 

사업비는 1천900억원이다. 이 사업은 환경영향평가 협의 단계에 있다. 환경영향평가 협의는 현재 중단된 상태다. 사업계획 수정·보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은 '경사도 20도 이상 지역 개발 최소화', '식생 보전 3등급 이상 최대한 원형 보전'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사업 대상지에는 소사나무 군락지도 있다고 한다. 그랜드개발(주)는 원형 보전지를 추가로 확보하고, 우량 수목을 다른 곳으로 옮겨 보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개발 면적이 애초 계획보다 감소할 수 있다. 인천경제청은 올 하반기 실시계획 승인을 목표로 행정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무의 쏠레어 복합리조트는 실미도 인근 지역(무의도 705-1번지 일원 44만5천98㎡)에 호텔, 컨벤션, 테마파크, 문화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1조5천억원이다. 

 

인천경제청이 2018년 2월 쏠레어코리아(주)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했는데, 아직 실시계획 수립 절차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인천경제청에서 실시계획 수립 절차 이행을 계속해서 촉구하자, 쏠레어코리아(주)는 올해 8월11일까지 실시계획안을 제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쏠레어코리아(주)는 실시계획 수립 용역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무의대교 개통으로 접근성이 좋아졌기 때문에 올해부터는 사업이 속도를 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올 하반기에 실시계획안이 제출되면, 내년 상반기에는 승인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 용유·무의 마스터플랜 용역, 12월 준공 예정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9월부터 '용유·무의 지역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발전 전략 수립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용유·무의 지역을 인천공항, 카지노 복합리조트 등 주변 지역·시설과 연계해 체계적으로 개발하기 위한 중장기 마스터플랜이다. 

 

국토연구원과 (주)도담이엔씨가 맡고 있으며, 오는 12월 준공될 예정이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용역을 통해 지역 개발 기본구상, 주변 지역 균형발전 및 경제자유구역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을 마련한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