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여제' 박인비, 韓 2번째 'LPGA 20승' 굿샷

ISPS 한다 호주女오픈, 14언더파 278타 우승… 박세리 25승 이어 고지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20-02-17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32)가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20승 고지를 밟았다.

박인비는 16일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시턴의 로열 애들레이드 골프클럽(파73·6천637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로 1오버파 74타로 주춤했다.

그러나 박인비는 최종합계 14언더파 278타를 기록해 2위 에이미 올슨(미국)을 3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또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이후 1년 11개월 만에 다시 LPGA 투어 정상에 복귀했다.

그는 우승상금 19만5천달러(약 2억3천만원)를 받았다.

특히 박인비는 2008년 6월 US오픈에서 처음 LPGA 투어 우승을 차지한 뒤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 25승의 박세리(43·은퇴)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LPGA투어 20승을 기록했다.

박인비는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 출전 가능성도 높였다.

도쿄 올림픽에 나가려면 6월 세계 랭킹에서 전체 15위 내에 들고 한국 선수 중 4위 안에 진입해야 한다. 현재 세계 랭킹 17위인 박인비는 이날 우승으로 순위를 끌어 올릴 예정이다.

현재 한국 선수 중에는 고진영(1위), 박성현(2위), 김세영(6위), 이정은(9위), 김효주(12위)에 이어 6번째다.

한편 박인비는 우승 상금 19만5천달러를 추가해 시즌 상금 32만7천163달러로 1위에 올랐다.

박인비가 LPGA 투어 상금 1위를 차지한 것은 7년 전인 2013년이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