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접촉력 없는데… 당혹스러운 '29번째 확진'

6일만에 '코로나19' 신규 환자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2-1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상으로 돌아가는 '2차 우한교민'
코로나19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임시생활시설에서 2주간의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한 우한 2차 귀국 교민들이 16일 오전 전세버스를 타고 수원역에 도착, 버스에서 내려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82세 남성 '최고령'… 상태 안정적
정부, 경기도 이어 폐렴검사 확대

1주일 가까이 잠잠했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조기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지만 긴장감이 다시금 높아졌다. 특히 29번째 확진 환자가 해외 방문력이나 확진자 접촉력으로 확인되지 않으면서 보건당국도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16일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에 따르면 이번에 발생한 환자는 82세 남성으로 확진자 중 가장 고령이다. 신규 환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10일 이후 6일 만이다.

29번째 확진자는 서울 종로구 소재 동네 병원을 방문했다가 관상동맥에 이상이 있다는 소견을 듣고 지난 15일 오전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심장질환을 검사하기 위해 엑스레이를 찍었는데 폐렴이 확인돼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고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됐다.

당시에는 감염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없었다. 29번째 확진자는 해외 여행력도 없는 데다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도 밝혀지지 않은 게 특징이다.

그간 국내에서 발생한 환자는 '해외 여행력'과 '확진자 접촉력' 등 2가지로 분류됐지만 이번 29번째 확진자는 두 가지 모두 해당하지 않는다.

2020021601000805800040672

고대 안암병원은 병원을 폐쇄하고 의료진과 병원 직원,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 4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질본은 29번째 확진자가 고령에다 지병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안정적 상태라고 설명했다. 지금은 서울대병원에 격리돼 있다.

한편 정부는 해외 여행력과 관계없이 의심 환자에 대해 검사하고, 특히 원인불명의 폐렴으로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할 수 있도록 검사기준을 확대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 자체적으로 폐렴환자에 대해 검사를 실시하겠다는 계획을 언급했는데, 정부에서도 이같은 방침을 세운 것이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