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돈 이천 예비후보 "단수공천 불응…재심 청구하겠다"

경선 과정에 음모와 밀실 야합있었다 주장
민주당 이천지역위에도 '당원 권리 확보 노력' 요청

서인범 기자

입력 2020-02-17 12:25: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1701000819400041581.jpg
조병돈 더불어민주당 이천시 국회의원 예비후보. /조병돈 예비후보 사무실 제공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서 이천시 선거구를 단수공천 지역으로 결정한 것에 반발한 조병돈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중앙당의 단수공천 결정을 납득할 수 없다"며 재심 청구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 예비후보는 입장문에서 "단수공천은 예상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전제한 뒤 후보를 검증할 시민과 당원들의 권리가 철저하게 무시된 처사"라고 비판했다.

더 나아가 조 예비후보는 "단수 공천 결정에 대단히 음모스럽고 비민주적인 밀실 야합 공작이 도사리고 있다"고 비판하며 "재심청구서에 그동안 밝혀진 음모와 협잡의 내용들을 모두 담아서 이천의 경선 관리가 대단히 비민주적일 뿐만 아니라 심지어 불법적이기까지도 하다는 점을 명백하게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이천시지역위원회에서 운영하는 밴드에도 단수공천에 따른 당원들의 비판이 줄을 잇고 있다. 당의 결정이 잘못됐다는 한 권리당원은 "이번 단수공천 결정으로 민주당이 독재로 가는 것 같다. 후보자를 검증하는 것은 권리당원의 소중한 권리인데 이번 조처는 당원권리를 묵살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에 따르면 재심은 당에서 홈페이지에 발표한 시점부터 48시간 이내에 신청할 수 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