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감염증 직격탄' 항공업계 긴급 수혈

금융 지원·사용료 납부 유예 계획

정운 기자

발행일 2020-02-18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를 위한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정부는 17일 '코로나19 대응 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고 항공 분야 긴급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는 경제부총리와 국토교통부, 외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수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항공업계는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 보잉사의 737 기종 결함 등으로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으며, 이번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올해 영업 환경도 좋지 않다.

국내 항공사의 한중 노선(59개) 운항 횟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 77% 감소했다. 항공사들은 동남아 주요 노선 운항까지 축소하는 추세다.

정부는 긴급 금융 지원과 각종 사용료 납부 유예를 통해 항공업계의 부담을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경영난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LCC(저비용항공사)를 대상으로 3천억원 한도 내에서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항공 수요가 회복되지 않으면 6월부터 착륙료를 10% 감면하고, 감면이 이뤄지고 있는 조명료 등 각종 사용료 감면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공항시설 사용료와 과징금도 납부를 유예하기로 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중화권 노선을 대체할 신규 시장 확보를 위한 운수권 배분, 신규 노선 발굴과 관련해 행정 지원을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항공은 국가 간 인적·물적 이동의 핵심 수단인 만큼 국제적 감염병이 발생하면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는 분야"라며 "유동성 부족을 극복하기 위한 긴급 자금과 함께 항공 수요 조기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이번 대책에 담았다"고 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