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 확진자 아내도 '양성' 지역사회 비상

김태헌·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2-1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환자 발생

해외방문·확진자 접촉 사실 없어
'열흘넘게 노출' 경기도 조사속도

감염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국내 29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아내도 1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30명이 됐다.

30번 환자(68세 여성)는 남편인 29번 환자(82세 남성)와 마찬가지로 중국 등 해외에 다녀온 적이 없는데다 다른 코로나19 환자와 접촉한 사실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부부 모두 증상 자체는 이달 초부터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진 상태다. 상황이 이렇자 경기도는 폐렴 환자 전수조사를 통해 혹시나 있을 추가 확진자를 찾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번 환자의 아내가 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전날 남편인 29번 환자가 확진된 후 자가격리된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고,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서울대병원에 격리돼있다.

29번·30번 부부 환자 모두 이달 초부터 마른기침 등 증상이 나타났지만 코로나19를 의심할 만한 정황이 발견되지는 않아 확진이 열흘 넘게 늦어졌다.

이렇다 보니 두 환자 모두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오랜 기간 지역사회에 머물렀다. 고려대학교의료원 안암병원 응급실을 비롯한 의료기관 방문이 특히 잦았다.

29번 환자의 접촉자 114명 중 113명이 병원, 약국 등에서 접촉한 것으로 분석됐다.

2020021701000869000043791

그동안 방역당국은 중국 등을 방문했거나 기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을 중심으로 관리해왔다.

그러나 그 외의 사례가 발생한 점과 맞물려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들에 대한 전수조사 방침을 세우는 등 방역 범위를 확대하는 모습이다.

그보다 앞서 자체 전수조사를 추진한 도는 이날 현재 도내 의료기관 255곳에서 폐렴으로 873명이 입원 중인 것으로 파악했다. 도는 지난 5일부터 이재명 도지사 지시에 따라 도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300곳에 대해 폐렴 환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이와 함께 도내 대학교들이 하나 둘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입국을 추진하면서 각 지역에서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대진대학교는 24일부터 26일까지 중국 국적 학생 230여명의 입국을 추진한다.

이들이 입국하는 대로 전원을 2주간 격리한 후 이상이 없는 경우에 한해서만 수업 참여를 허가한다는 방침이고 포천시는 대책반을 구성한 상태다.

/김태헌·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김태헌·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