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번째 확진자, 용유도·아라뱃길 들렀다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2-1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확진자 이동경로 '검암역사 소독'
18일 오후 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확진자가 머물렀던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시 서구 검암역에서 역사 관계자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시, 지하철 등 긴급 역학조사
"결과 나오는대로 시민에 알릴것"

대구 61세 여성 국내 31번째 확진
감염경로 불명확 방역당국 긴장감

감염 경로가 불명확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점점 커지고 있다. 여기에 앞서 확진된 국내 30번째 환자가 인천시 중구 용유도와 경인아라뱃길에 갔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인천시에서도 긴급역학조사에 착수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대구 서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이 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국내 31번째다. 최근에 발생한 29번째(82세 남성)·30번째(68세 여성) 부부 환자와 마찬가지로 해외 여행력이 없는 데다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도 드러나지 않았다.

감염 경로가 불명확한 것이다. 영남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7일 오후 발열과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대구의료원에 격리 중이다.

감염 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환자들이 사흘새 계속 나타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와중에 중국 여행 후 폐렴 증상으로 30대 남성이 사망,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됐지만 음성으로 판정됐다.

2020021801000935100046882

이런 가운데 국내 30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 10일 지하철로 인천시 중구 용유도와 서구 경인아라뱃길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역학조사를 실시 중인 인천시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30번 환자의 이동 경로에 포함된 시설을 폐쇄할 지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SNS를 통해 "인천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30번 환자의 동선을 통보받고 긴급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신속히 시민들께 알려드리고 철저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