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체전 영광의 얼굴]쇼트트랙 500m 金 김건우

"1년간 자숙의 시간… 심기일전 기회"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2-19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건우
/김건우 제공

팬·선수에 준 상처 용서받고파
3천m릴레이 등 최소 2관왕 목표


"제게 실망한 여러분께 반성의 차원, 심기일전한다는 일념으로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제101회 전국동계체전 첫날 빙상 쇼트트랙이 열린 성남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만난 김건우(한체대·사진)의 우승 소감이다.

그는 남대부 1천500m 결승에서 3분07초010을 기록하면서 이성우(충남 단국대·3분07초250)를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김건우는 우승 후 "가장 자신 있는 종목이다. 하지만 최근 흐트러진 마음을 다잡기 위해 경기에만 집중했다"면서 "처음에는 쟁쟁한 선수들이 많아 부담스러웠는데 막판 스퍼트가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성남 서현고 출신의 김건우는 지난해 2월 진천선수촌 여자 숙소에 침입했다가 자격정지 결정을 받아 태극마크를 반납한 뒤 약 1년간 반성의 시간을 보내왔다.

이와 관련 그는 "제가 분명히 실수한 부분이기 때문에 자숙의 시간 동안 반성했다"면서 "쇼트트랙을 좋아하는 팬들과 선수들에게 끼친 상처를 용서받기 위해서라도 이번 대회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주변의 따가운 시선으로 정신적으로 위축돼 스케이트를 타기에는 부담스러운 그였지만 젊은 나이에 다시 시작한다는 기분으로 이번 대회를 준비해왔다.

김건우는 앞으로 500m와 3천m 릴레이에 출전한다. 최소 2관왕을 목표로 하는 김건우는 "성실히 운동을 거듭해 동계체전 다관왕을 차지하고 싶다"면서 "오는 4월 국가대표 선발전이 있는데, 새로운 모습으로 최선을 다해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다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