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꺼번에 쏟아진 확진자…코로나19 '새 국면' 진입하나

대구·경북 확진자 18명 추가…한 종교시설 이용자만 15명
서울 성동구 확진자 해외여행 및 환자 접촉 이력 없어
수원 확진자는 20번 확진자의 딸…첫 어린이 확진자 발생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에 방역당국 촉각…"단계적 대응"

박상일 기자

입력 2020-02-19 13:20: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1901000960300048291.jpg
19일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돼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9일 하루에 20명이나 무더기로 추가됐다.

한동안 추가 환자 발생이 잠잠하던 경기지역에서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고, 서울에서는 또다시 해외 여행력이나 다른 환자 접촉력도 없는 환자가 발생해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더욱 높아졌다.

확진자 18명이 한꺼번에 발생한 대구·경북에서는 '슈퍼 전파자' 우려를 낳았던 31번 확진자와 연관성이 있는 확진자가 15명이나 발생해 이들을 통한 2차·3차 감염 확산이 우려된다.

방역 당국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 등 코로나19 전파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돼 국내 확진자가 4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어 오후 브리핑에서 또다시 확진자 5명을 추가해 확진자가 총 51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는 경기 수원시에서 1명, 서울 성동구에서 1명이 발생했고, 나머지 18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나왔다.

수원시에서 발생한 1명은 앞서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은 20번 확진자의 딸 (11)이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첫 어린이 환자로 기록됐다. 경기지역에서 12번째 확진자이고, 수원지역에서는 15번·20번에 이은 세번째 확진자다.

2020021901000960300048292.jpg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9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어린이집 입구에 긴급 휴업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성동구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77세 한국인 남성이다.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데, 앞서 발생한 29·30·31번 환자와 마찬가지로 해외 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확인되지 않았다. 전날 고열로 한양대병원을 방문했고, 외래 진료에서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 폐렴이 확인되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날 새벽 양성 판정이 나왔다.

전날 31번 확진자(61·여) 발생으로 '코로나19 청정지역'이 무너진 대구·경북은 하루만에 18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다.

추가된 확진자 중 15명은 31번 확진자와 같은 종교시설(대구 남구 신천지교회)을 이용했고, 1명은 병원을 통한 접촉자다. 나머지 2명은 연관성을 확인중인데, 역시 해외여행이나 환자 접촉 이력이 없는 확진자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31번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하고, 당시 참석자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하지만 이미 발생한 교회 관련 확진자 15명을 포함한 확진자들의 접촉자들까지 포함하면 갑자기 조사 및 관리대상이 걷잡을 수 없게 늘어나게 돼 대응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실제로 대구시는 이날부터 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했지만 투입할 역학 조사관, 음압병실 등이 크게 부족해 애를 먹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이미 지역사회에 깊숙이 퍼져 대구시와 지자체 자체 역량으로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방역 당국은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해 긴급 대응에 나서고 있다.

신규 확진자가 한꺼번에 쏟아진 대구·경북지역은 의료기관들도 큰 타격을 입고 있다. 특히 확진자와 의심환자가 다녀간 지역 의료기관 응급실이 줄줄이 폐쇄돼 의료체계에 혼란이 불가피하다. 확진자가 나온 경북대병원은 전날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고,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도 의심환자가 다녀가면서 신규 환자를 받지 못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가 기존 방역망 대응범위를 벗어나 지역사회로 확산할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방역망의 통제범위를 벗어나 지역사회로 확산하는 상황인지의 여부는 역학조사 결과를 종합해 판단할 것"이라면서도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에 대처하기 위한 다양한 대응조치를 사전에 준비해 두고 단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