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56억 지원한 부평 캠프마켓 매입… "공시지가 인상 반영해야"

행안부, 주한미군 공여지 2020년도 발전계획안 확정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2-2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감정가 10년새 4915억→5000여억
인천시, 재평가·추가 비용 등 요청
역사기록물·부지활용 방안도 추진

정부가 올해 부평 캠프마켓 부지 매입비로 인천시에 356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캠프마켓과 인근 지역 공시지가 인상으로 인한 추가 매입비와 DRMO 구역, 부영공원 부지 매입비 추가 지원을 행정안전부에 요청했다.

행정안전부는 19일 미군기지 주변지역 개발사업 110곳에 1조2천926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을 담은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2018~2022)'의 2020년도 사업 계획을 확정했다. 이중 부평 캠프마켓에는 역사문화 공원 조성을 위한 부지 매입비 356억원이 포함됐다.

인천시는 시비 179억원을 포함해 535억원의 매입비를 올해 안에 국방부에 지급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캠프마켓 1단계 부지 매입을 위해 지난 2013년 국방부와 국유재산 관리처분을 위한 협약을 맺고, 인근 공원·도로 등을 포함한 부지 매입비 4천915억원을 10년에 걸쳐 분납키로 했다.

지금까지 총 매입비 4천915억원 중 74%인 3천641억원 지급을 완료한 상태다.

시와 국방부는 2013년 부지 매입 체결 당시 감정가에 따라 캠프마켓 1단계와 인근 지역 매입 비용을 4천915억원으로 추정했지만, 점점 공시지가가 높아지면서 2022년 5천억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시는 추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시는 행안부에 부지 감정평가를 다시 벌여 추가 매입비를 지원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DRMO 구역, 부영공원 부지 매입비 지원도 요청할 계획이다.

현재 토양정화 사업을 벌이고 있는 DRMO 구역과 부영공원은 행안부의 '주한미군 주변 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빠져 있어 부지 매입비 지원을 받지 못한다. 시는 이 두 지역도 반환 부지에 포함된 만큼 발전종합계획 변경을 건의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 부지에 대한 공시지가가 꾸준히 오르고 있어 2022년 행안부의 지원이 끝나면 매입비를 더 내야 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또한 부평 캠프마켓을 온전히 돌려받으려면 토양정화가 이뤄지고 있는 DRMO 지역과 인근 부영공원도 발전종합계획에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캠프마켓 부지 내 역사 기록물 보존과 부지 활용 모색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시는 앞서 국방부로부터 캠프마켓 건축물 43동에 대한 이력카드, 설계도, 출입 열쇠 등을 인수하고, 문화재청과 함께 이들 건물의 설계도를 포함한 각종 자료 등을 디지털화해 남기는 아카이브 사업을 오는 2024년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부속 건물 활용을 위한 현황 조사도 벌이고, 이를 바탕으로 내년 9월까지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해 역사·문화 공원 조성을 위한 밑그림을 그릴 계획이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