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나들목' 인천공항 이야기·(2)]1970년대까지 초가집에 살던 영종도… 하늘도시의 격세지감

정운 기자

발행일 2020-02-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금의 영종도, 인천공항이 건설되기 전에는 네 개의 섬이었다.

작은 섬마을 주민들은 농사를 짓거나 어업에 종사했다. 영종도에서 유일한 사진관을 운영했던 김홍일씨가 찍은 1960~70년대 영종도 풍경이다.

주민들이 논에 물을 대고, 배에서 쌀을 나르는 모습이 이채롭다. 1960년대 '쪽배'라고 불리는 작은 목선을 타고 있는 주민들의 모습도 그렇다.

1970년대까지 대부분의 주민들이 사진과 같은 형태의 초가집에 살았다고 한다.  '하늘도시'가 된 현재의 영종도 상황에 비춰보면 그야말로 상전벽해다.

글/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사진/김홍일씨 제공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