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체전 영광의 얼굴]빙속 여고부 2관왕 임초은

"자신이 노력한 만큼 기록으로 증명"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2-21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임초은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고부 500m와 1천m 우승자 임초은(의정부고) 선수. /경기도체육회 제공

코너링 어려움… 자세 연습 집중
내달 한체대 입학 태극마크 목표


"스피드스케이팅 2관왕을 제가 해냈다니, 믿기지 않아요!"

20일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고등부 1천m 결승에서 임초은(의정부여고)이 1분22초97의 성적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임초은은 전날에도 500m에서 40초94로 결승선을 통과해 1위를 차지하는 등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그는 "함께 레이스를 펼친 선수가 다른 대회에서 저 보다 좋은 성적을 냈기 때문에 (오늘)질 줄 알았다"며 "대학에 가서도 좋은 성적을 유지하기 위해 쉬지 않고 노력하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내달 한국체대 입학을 앞둔 그는 10살 때 아버지와 함께 인라인스케이트를 타다가 초교 빙상지도자의 권유로 엘리트(전문) 체육에 발을 디뎠다.

스피드스케이팅의 매력에 대한 질문에는 "반칙을 쓸 수 없는 기록 스포츠다. 선수마다 타야만 하는 라인이 있다. 쇼트트랙은 경우에 따라 손을 쓰거나, 변칙 플레이를 하기도 하는데, 스피드스케이팅은 안된다"고 소개하며 "자신이 한 노력만큼 대중에게, 경쟁자에게 기록으로 증명하는 스포츠다"고 말했다.

임초은은 훈련 과정에서 코너링을 돌 때 가장 어려움을 많이 느껴 자세연습을 반복해 왔다는 후문이다. 훈련은 남자 선수들과 거의 같은 방식으로 진행돼 허벅지 등 하체에 많은 부담이 있다고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학 진학 후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것을 1차 목표로 하고 있다"며 "부모님께서 시합 때마다 동영상을 찍어주고 함께 연구·분석해줬다. 더욱 전문화된 대학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선수로 거듭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