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자금 상담 1500건… 소상공인 피해 현실화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0-02-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로나19' 여파 中企피해도 85건
인천시, 정부에 전폭적 지원 요청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하강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인천 지역 소상공인들의 긴급 경영안정자금 신청 상담이 1천500건을 넘기는 등 중소기업과 상공인들의 피해도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20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인천시가 집계한 중소기업 피해 사례는 모두 85건으로 대부분이 원부자재 수급 지연이나 만들어진 물건을 납품하지 못해 발생한 경우였다.

이에 따른 긴급경영안정자금 신청 문의도 26건이나 됐다. 소상공인들도 경영 악화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문의한 사례가 1천517건에 달했다. 관광·컨벤션 분야의 상황도 더욱 심각해 지고 있다.

인천 최대 컨벤션 시설인 송도컨벤시아의 경우 올해 2~4월 예약된 각종 전시·컨벤션·연회 100건 가운데 이날 현재까지 30건이 취소되고 11건이 연기됐다.

나머지 행사 중 일부도 연기·취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져 사실상 개점 휴업상태로 운영되고 있다.

인천시는 관광호텔 객실 예약률이 전월과 대비해 70% 감소한 것으로 파악했으며 여행사를 포함한 인천 지역의 전반적인 관광업계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0% 이상 줄어든 것으로 조사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인천 지역 경제 자체가 뿌리째 흔들릴 수 있다고 판단,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이날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 참석한 박준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여파 등으로 인천 수출이 6.8%p 감소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까지 가중돼 경제 전망이 밝지 않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수출 보증·보험료와 해외마케팅비 지원 ▲지역사랑 상품권 발행규모 5조원으로 확대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규모를 7천억원까지 늘려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기업인들의 경영상 어려움이 크다는 사실을 잘 안다"며 "무역금융을 지난해보다 28조원 늘린 260조원 규모로 공급해 당면한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등 기업의 다양한 애로를 최대한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