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강 코앞인 대학들, 5천여 中유학생 어디로 보내나

공지영 기자

발행일 2020-02-21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교육부 "기숙사 신청자만 1인1실"… 미신청자 자가격리·점검 떠넘겨
한국어 서툴러 연락에 어려움 "우한교민처럼 대규모 시설 지원 필요"

신학기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경기도 내 중국인유학생 5천여명의 소재 파악과 감염 관리 예산을 대학에만 떠맡겨 논란이 된 가운데(2월 19일자 인터넷보도) 유학생을 격리할 시설조차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확인돼 대학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이 때문에 교육부가 학기를 등록하면서 기숙사를 신청한 유학생에 한해서만 '1인 1실' 격리를 하도록 했는데, 기숙사를 신청하지 않은 학생은 자취방 등에서 '자가격리'하도록 한 뒤 상태 점검도 대학에 떠넘겼다.

 

이를 두고 교육부가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는 손을 놓은 것 아니냐는 비판도 일고 있다.

특히 방역품 수급은 물론, 입국 후 이동수단조차 별다른 대책 없이 대학에 일임해 대학들이 지자체에 지원을 요청하지만 관내 감염관리로 벅찬 지자체도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다.


20일 도내 대학들에 따르면 기숙사 1동을 비워 기숙사를 신청한 유학생만 격리하고, 기숙사를 신청하지 않은 학생은 자가격리하라고 안내했다. → 표 참조

대학들은 기숙사 신청과 상관없이 유학생 모두를 별도시설에 격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실적으로 많은 수의 자가격리 학생을 일일이 점검하기 어려워서다.

A 대학 관계자는 "대학이 학생에게 강제할 권한도 없는데다 한국말을 잘 하지 못하는 학생도 많아 안내가 어렵다"며 "지금도 200명이 넘는 자가격리 학생에게 매일 연락해 발열, 특이사항 등을 점검하는데 약 50명은 연락이 잘 안돼 제대로 관리가 안된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현재로선 학내 시설로 이들 모두를 수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특히 유학생이 500~1천명인 학교들은 기숙사를 신청한 학생을 수용하기에도 벅차다.

대학들은 우한교민 수용 때처럼 정부나 지자체가 대규모 격리시설을 제공해야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는다고 호소한다.

여기에 교육부가 학생별 개별 체온계 지급은 물론, 마스크, 음식까지 대학에서 제공하라고 하는 통에 물품 확보도 비상이다.

B대학 관계자는 "비용은 둘째치고, 방역품 사재기가 너무 심해 물건구입도 어렵다. 인근 보건소에서 겨우 체온계 200여개와 마스크 400개, 방호복 50개를 얻어왔다"며 "교육부에 학생들의 이동 문제도 제기했지만 묵묵부답"이라고 말했다.

궁여지책으로 대학들은 지자체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지만, 지자체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그나마 중국인유학생이 많은 수원, 용인 등 지자체가 버스를 대절하거나 방역품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격리시설 등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관내 대학들과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지만, 우리도 여력이 없다"며 "정부나 경기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공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