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기도 전략공천 남은 6곳 주목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20-02-21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2001001065400053311
민주당 선대위 출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식에서 이해찬-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박병석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21대 국회의원 지역별 승리를 다짐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고양정 한준호·고양을 윤태영·의왕 과천 이수진·광명갑 임오경 거명
의정부갑·평택을 영입인재 전진배치 유력… 단수 추가공모 2명 도전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에서 활약할 전략공천 후보자 선정에 속도를 높이는 가운데 경기도 내 전략 지역에 배치될 인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민주당에 따르면 전날 부천오정 선거구가 3인 경선지역으로 확정되면서 20일 현재 도내 전략공천 대상 지역은 의정부갑, 광명갑, 평택을, 고양을, 고양정, 의왕·과천 등 총 10곳이다.

민주당은 이들 지역 중 '용인정'은 이탄희 전 판사, '김포갑'은 김주영 전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남양주병'은 김용민 변호사, '고양병'은 홍정민 변호사를 각각 전략공천자로 확정했다.

나머지 6곳에 대해선 어떤 인재를 어디로 보낼지를 놓고 물밑 논의를 이어가는 등 최종 후보 선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당내와 도내 정가에선 지역에 배치될 후보를 놓고 하마평이 무성하다.

우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불출마로 전략지역이 된 고양정에는 한준호 전 MBC 아나운서의 배치 가능성이 거론된다. 한 전 아나운서는 '고양을' 배치설에도 이름을 올리고 있다. 고양을에는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의 차출 가능성도 제기된다.

의왕·과천에는 영입 인재인 이수진 전 판사의 배치를 눈여겨 보고 있고, 광명갑에는 임오경 전 서울시청 핸드볼팀 감독의 전략공천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갑과 평택을의 경우 아직 구체적으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인사는 없지만, 영입 인재의 전진배치가 유력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민주당이 지난 17~19일 3일간 도내 현역의원 단수 신청 지역에 대해 실시한 추가 공모 결과도 관심사다. 이와 관련 민주당 복수의 관계자는 "도내에서 현역 의원이 혼자 공천을 신청한 19개 선거구 중 2곳에만 새 도전자가 나왔다"고 말했다.

김진표 의원의 '수원무' 선거구에는 이재명 도지사의 측근인 임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이, 안민석 의원이 있는 '오산'에는 공경자 오산범시민연대 공동대표가 도전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선거대책위원회를 띄우고 본격적인 총선 체제로 돌입했다.

이해찬·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투톱' 체제로, 경기·인천지역 권역별 선대위원장으로는 김진표·김상희(경기남부), 정성호(경기북부), 송영길(인천) 의원이 선정됐다.

시·도당 위원장인 김경협 의원과 윤관석 의원은 권역별 선대위 부위원장을 맡는다.

이해찬 위원장은 "비례대표에서 15석 이상 손해를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각 지역에서 그 이상 승리해야 하는 만만치 않은 선거"라며 "간절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선거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