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첫 사망… 하루새 53명 추가 확진

경북 청도서 60대 사후검사 '양성'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2-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첫 사망사례가 나왔다.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지난 19일 폐렴 증세로 숨진 60대 남성 환자에 대해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사망한 A(63·한국인)씨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 입원해있다가 최근 고열 증세를 보였고 전날 폐렴으로 사망했다.

중대본은 31번째 환자가 이달 초 청도를 방문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대남병원 확진자 발생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다만 사망자는 무연고자로 31번 환자와 뚜렷한 연관성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대남병원 환자와 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병원 시설에 대한 방역을 벌이고 있다.

한편, 이날 코로나19 확진자나 100명을 돌파한 104명으로 집계되면서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추가 확진자 대부분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했지만 이미 방역망의 통제범위를 벗어나 지역사회에서 확산되는 단계로 접어들었다는 평가다.

하루 사이 5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군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제주에서 복무 중인 해군 B(22)씨가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아 제주대 음압병실에 격리하고 가검물을 채취해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B씨는 지난 13~18일 고향인 대구를 방문하고 돌아왔다.

정확한 검사결과는 21일 새벽에 나올 예정이다. 인천시도 대구를 방문했던 유증상자가 백령도를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방역강화 등 대응에 나섰지만,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