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통화… 양국 방역 관련 협력 강화키로

이성철 기자

입력 2020-02-20 20:32: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33.jpg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0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임상치료 경험 공유 등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 32분까지 1시간 가량 전화 통화에서 양국 방역 관련 협력을 강화하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네 번째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처음이다.

시 주석은 "한 달간의 싸움을 통해 우리는 임상치료 경험을 많이 쌓았다"며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도 코로나19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에 양국의 정보공유 및 공동대응 협력을 기대한다"며 "중국은 많은 임상경험을 갖기 때문에 그 정보를 방역당국과 공유해준다면 퇴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 내 희생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우한 교민들이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이 협조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 측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시 주석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대응조치 현황을 설명한 데 이어 "중국 인민은 초기 공포에서 벗어나 전염병을 이길 전망과 희망을 보고 있다"며 밝혔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 서로 협조해 대응하고,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서 한마음으로 협력해 함께 곤경을 헤쳐나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대통령님이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고 하신 데 대해 저는 매우 감동을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두 정상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가장 급선무는 북한과 미국의 대화 재개이고, 북미 양측이 서로 의견이 다른 부분을 봉합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에 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적극 지지했고, 문 대통령은 남북협력이 이뤄진다면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이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시 주석의 올해 상반기 방한을 추진키로 함에 따라 양국 외교 당국은 시 주석의 방한 시기 등을 조율해 나갈 전망이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