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중앙선 이촌역에서 전기 공급 문제 발생 일부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

이종우 기자

입력 2020-02-21 10:03: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의중앙선 이촌역에서 전기 공급 문제가 발생해 일부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21일 "이촌역 건널목을 지나던 화물트럭이 전기 공급선을 건드려 사고가 났다"며 "긴급복구반을 출동시켰지만, 복구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로이해 오전 7시2분께 수도권 지하철 경의중앙선 서빙고~용산 방향에서 장애가 발생, 청량리~용산(왕십리 경유)간 열차 운행이 중지됐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이날 오전 8시20분 현재까지도 출근길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현재 경의·중앙선 상행선 용산에서 청량리 구간 7개 역의 열차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사고 여파로 상행선 나머지 구간에선 열차가 연착되는 등 차질을 빚고 있지만, 하행선 운행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한편 코레일 관계자는 "긴급 복구 작업을 시행하고 있고, 장애 원인은 조사 중"이라며 "전동열차 이용 고객들은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