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각, 여의도!]통합당 5선 원유철, 총선 불출마…"탄핵 등 책임 가볍지 않아"

정의종 기자

입력 2020-02-21 10:57: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래통합당 원유철 의원이 21일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원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총선 승리의 작은 밀알이 되기 위해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통합당의 승리를 위해 견마지로를 다하려 한다"고 밝혔다.

원 의원은 이어 "당 지도부의 일원으로 20대 총선 실패와 대통령 탄핵 등 그동안 우리 당이 국민께 많은 실망을 안겨드리고, 어려움에 처한 정치적 상황에 대해 제 책임도 가볍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더이상 막아낼 수 없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울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통합당이 국민께 더 많은 사랑을 받아내고 그래서 행복하고 희망이 넘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데 더욱 정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원 의원은 1996년 15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경기 평택갑에 출마해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한 뒤 2004년 17대 총선을 빼고 20대까지 내리 승리하며 5선 고지에 올랐다. 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 원내대표, 상임고문 등을 지냈다.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 선고를 기다리고 있어 운신이 자유롭지 못한 상태이다. 지난달 14일 1심에서는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았다.

원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통합당 내 불출마 의원은 김무성(6선)·정갑윤(5선)·유승민·유기준·한선교·김정훈(이상 4선)·여상규·김세연·김영우·김성태·김광림·이진복·홍일표(이상 3선)·김도읍·김성찬·박인숙(이상 재선)·유민봉·윤상직·정종섭·조훈현·최연혜·장석춘·최교일(이상 초선) 의원 등까지 24명으로 늘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