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 교인 추가 전수조사서 409명 "증상 있다" 밝혀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35명 늘어…교인 3천여명 추가 조사서 409명 "증상 있다"
코로나19 사망자 나온 청도대남병원서 1명 추가 확진…정신병동 폐쇄
응급의료체계 마비 우려, 軍병원·의료인력 지원 요청…어린이집 휴원 권고

연합뉴스

입력 2020-02-21 11:45: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인포토]신천지 과천 총회본부 교회 성전 폐쇄 방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집단 발병한 가운데 대구와 타 지역 성도들이 2월중 여러 다른 지역교회를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별 성도 간 교류를 통한 감염확산과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되고 있다. 20일 오전 신천지 본부격인 과천 총회본부에서 방역 용역업체 관계자들이 소독을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대구·경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41명이 늘었다.

이 가운데 '슈퍼 전파'가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35명으로 드러나 집단감염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지역 신천지 교인 추가 전수조사에서도 409명이 "증상이 있다"고 밝혀 추가 확진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전날까지 15명 확진자가 나온 청도 대남병원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와 비상이 걸렸다.

대구시는 시민 이동 자제를 요청하고 전체 어린이집 휴원도 권고했다. 군 병원과 의료인력 지원도 중앙 정부에 요청했다.

21일 대구시와 경북도,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대구·경북에는 전날 오후 4시보다 41명 확진자가 추가됐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이 35명, 청도대남병원 관련이 1명이다. 나머지 5명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선 대규모 추가 확진이 우려된다.

대구시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1천1명 사전 조사에 이어 1차 추가 대상 3천474명을 조사한 결과 "증상이 있다"는 응답이 409명이었다.

사전조사를 포함해 지금까지 조사한 신천지 교인 가운데 증상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모두 544명이다.

"증상 없다"는 대답은 2천722명이고, 나머지 343명은 계속 연락 중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민 이동 자제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지역 어린이집 1천324곳에 당분간 휴원을 권고했다.

바이러스에 취약한 고위험군이 생활하는 노인 의료복지시설 252곳은 외부인 방문 및 면회를 엄격히 통제하기로 했다.

병실 운영과 관련해서는 정부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음압병실 1인 1실 수용에서 일반병실 다인 1실 수용 체계로 전환한다.

2·28민주운동 기념식, 3·1절 기념행사, 케이팝 슈퍼콘서트, 요양보호사 자격시험 등 3월까지 계획한 모든 행사도 취소 또는 연기했다.

시는 지역 감염병 전문가와 시 공무원 등으로 '대구시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를 꾸려 가동에 들어갔다.

경북 지역도 심각한 상황이다. 사망자 1명을 포함해 확진자 16명이 나온 청도 대남병원 정신병동은 추가 감염 예방을 위해 일시 폐쇄했다.

병원 환자와 의료진 등 직원 전원을 검사하고 있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

정신병동 입원 환자에 대한 검사는 민간수탁기관이 하고 있다.

대남병원 확진자 가운데 환자가 아닌 직원은 5명이다. 간호사 3명과 요양보호사 1명, 정신건강전문요원 1명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대남병원은 폐쇄 상태로 의료진 중에 음성으로 판정 난 이들도 자가격리 등을 하지 않고 병원에서 사고수습대책본부와 함께 환자를 돌보고 있다"고 말했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지역 응급 의료체계가 상당한 차질을 빚고 있다. 확진자가 방문한 응급실 폐쇄가 잇따르고, 의료진 격리까지 이어져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군 병원 즉시 활용, 대구동산병원 감염병 전문병원 지정, 군 등 가용가능 의료인력 지원, 마스크 1백만개 지원, 의료물품 신속 지원, 민간병원 등 영업손실 지원 등을 정부에 추가 건의했다.

시는 시민 외출은 최대한 자제하고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각 보건소에 연락한 뒤 선별진료소를 먼저 방문해 달라고 안내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