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코로나19 확산따른 불황 대비 올 20조5천억 투입 공사·용역 발주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20-02-25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2401001175300059431

창사이래 최대 규모… 상반기 7조
대형 토목·건축 공사에 16조 5천억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인 총 20조5천억원의 공사·용역 발주 계획을 잠정 수립했다.

24일 LH는 지난해 10조3천억원 대비 두 배 증가한 20조5천억원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그래프 참조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등 경제여건을 고려해 올해 상반기 집행률을 연간 총 발주금액의 34%(7조원)로 정했다. 지난해 상반기 집행률 23% 대비 11%포인트 올렸다.

사업별로 보면 수도권 30만가구 주택공급확대 방안을 비롯한 토지 조성사업에 4조3천억원(22.6㎢)을 발주한다. 이중 입주민의 교통편의 등을 위한 기반시설 관련 발주금액은 1조3천억원(20개지구, 38건)이다.

주택사업은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공공주택 공급 확대와 생활밀착형 지원시설 건립 등에 16조2천억원(9만3천가구)이 투입된다.

발주금액 확대와 더불어 건설문화 혁신을 위한 제도개선에도 적극 나선다.

기술력이 있는 중견·중소업체들을 우대하기 위한 간이형 종합심사 낙찰제와 시공사의 노하우를 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 시공책임형 CM(건설사업관리 사업)을 비롯해 선진 발주제도를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주요 발주유형은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127건(14조4천억원), 간이형종심제 164건(3조1천억원), 적격심사 606건(2조1천억원)이며 용역부문은 적격심사 200건(2천억원), 설계공모 67건(2천억원)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가장 큰 건축공사가 13조8천억원으로 전체 금액의 약 67.3%%를 차지한다. 그외 토목 2조7천억원, 전기·통신공사 2조7천억원, 조경공사 5천억원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 12조8천억원, 지방권에 7조7천억원이 투입된다.

세부적으로는 경기 6조1천억원, 인천 4조7천억원, 서울 1조8천억원, 부산·울산 2조원, 세종 1조원, 대전·충남 7천억원, 전북 1천억원, 경남 8천억원, 기타 2조원이다. 자세한 발주계획 내역은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