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살해후 가마니에 넣어 버린 '냉혈한'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20-02-26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서울 강서구 빌라서 폭행 목졸라
서부署, 사체유기 20대남성 체포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가마니에 넣어 버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5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27)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서울 강서구의 한 빌라에서 여자친구 B(29)씨를 때리고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B씨의 시신을 가마니에 넣어 인천 서구 시천동 경인아라뱃길 주변 공터에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B씨의 시신이 발견되자 수사에 나섰고, 서울 강서구의 한 빌라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가 B씨의 시신을 아라뱃길 인근에 버리기 위해 차를 타고 이동할 때 동승한 것으로 의심되는 C씨를 사체 유기혐의로 함께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확인해 A씨와 C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