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명지병원서 코로나19 치료받던 30대 몽골인 사망… 외국인으론 처음

김환기 기자

입력 2020-02-25 18:27: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1.jpg
25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는 한 국가지정치료병상(음압병상)에서 의료진이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와 관련해 몽골인이 숨졌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고양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35세 몽골인 남성이 25일 숨졌다.

국내 11번째 사망자이자 외국인으로는 첫 사망자다.

이 남성은 만성 간 질환과 말기 신부전증을 앓아 남양주시 별내동 집에서 요양 중이었으며 지난 24일 오전 6시께 병세가 악화해 고양 명지병원으로 이송됐다.

명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격리 치료 중이었으며 이 과정에서 두 차례 심정지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명지병원 관계자는 "이 남성의 사망 원인이 코로나19와 관련 있는지 조사 중"이라며 "그러나 지병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