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남양주 화도읍 확진자는 70대 부부…31번 확진자 접촉하고도 딸집으로

이종우 기자

입력 2020-02-26 11:47: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1701010008340.jpg
남양주시 화도읍에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방역복을 입은 119 대원들이 도내 대형병원 응급실에 환자를 이송하는 모습. /김금보기자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추가된 2명은 대구시민인 70대 부부로 확인됐다.

특히 이 부부는 신천지 교인으로 '슈퍼 전파자'가 된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후, 31번 확진자가 확진판정을 받았는데도 대중교통을 타고 남양주 딸 집으로 옮겨온 것으로 파악됐다. 

남양주시는 이날 오전 대구에 주소를 둔 77세 남성과 72세 여성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남양주시와 방역당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이 부부는 여성이 신천지 교인이며 31번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31번 확진자는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광범위한 전파가 일어났다. 

하지만 이 부부는 31번 확진자가 확진판정을 받은지 4일이 지난 22일 대구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춘천에 도착, 전철을 타고 딸이 사는 남양주로 이동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이 부부가 이용한 대중교통 이용자와 남양주 거주 가족 및 2차 3차 접촉자들에게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된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