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시간 모텔 객실에 '방화' 4명 사상… 警, 40대男 체포

김성호 기자

발행일 2020-02-27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심야 시간대 모텔 객실에 불을 질러 4명의 사상자를 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 치사·상 혐의로 A(40)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3시께 인천 미추홀구 주안동 한 모텔 건물 7층 객실에 불을 질러 투숙객 B(58·여)씨를 숨지게 하고 C(65·여)씨 등 다른 투숙객 3명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전날 오후 6시 모텔에 혼자 투숙한 A씨는 시너와 부탄가스 등을 준비해 범행을 저지른 즉시 모텔을 빠져나갔고 가족과 함께 살고 있는 집으로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세상 살기가 싫어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 화재로 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모텔 건물에서 지상으로 뛰어내려 B씨가 숨졌고 C씨 등 7∼8층 투숙객 3명은 연기를 흡입해 중경상을 입었다. 다른 투숙객 12명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고, 1명은 스스로 대피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차량 42대와 소방관 100여명을 투입해 20여분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