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지역 '오락가락 공천'… 민주당 기존후보들 불만 쏟아내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20-02-27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단수→경선 경선→단수 임의 변경
경선 끼워넣기·현역 경선도 번복
청년·여성 홀대론놓고 잇단 잡음
일관성없는 '심사' 비난자초 지적


더불어민주당이 경기·인천지역 총선 후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기존 입장을 번복하는 이른바 '오락가락' 공천으로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단수 공천으로 선정한 지역을 다시 경선 지역으로 돌리는가 하면, 3인 경선 지역에 뒤늦게 한 명을 추가로 끼워 넣는 등 일관성 없는 공천심사가 이어지면서 해당 지역 후보들의 불만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26일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이 단수 공천자로 선정된 '인천 부평갑' 선거구를 돌연 2인 경선지역으로 재선정했다.

후보 간 격차가 크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해 이성만 예비후보의 재심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민주당은 설명했지만, 해당 지역 시민단체는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라며 당의 입장 번복을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여성민우회 등 인천지역 여성단체들은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시위를 갖고 "민주당은 여성대표성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하라"며 "홍미영 후보의 단수공천을 그대로 유지하라"고 강조했다.

최근 3인 경선을 4인 경선으로 정한 '김포을'에서도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경선주자 중 한 후보는 "처음 공천심사 때 컷오프된 데는 이유가 있을 것 아니냐"면서 "중앙당의 공천시스템이 무력화됐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애초 현역 의원에 대해선 전원 경선을 치르기로 했던 당 방침 변화에 따른 반발도 있다.

이 방침 대로면 '부천소사'의 경우 현역인 김상희 의원을 포함해 2~3인 경선이 치러져야 했지만, 민주당은 김 의원을 단수 공천했다. 경선기회 조차 박탈당한 일부 후보는 이에 반발해 당에 재심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에서는 또 '청년·여성홀대론'을 둘러싼 잡음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시스템 공천'을 천명해온 민주당 공천 과정 자체가 청년, 여성에게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는 불만에 따른 것이다.

'부천오정'에 출마한 정은혜(비례) 의원은 한 언론인터뷰에서 "현 시스템은 돈, 인지도, 조직이 있는 사람이 이길 수 있는 구조다. 이게 정말 공정인지 실망"이라며 "제가 아니더라도 다른 청년, 여성이 많이 21대 국회에 진출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러지 못한 상황이라 저라도 살아남아서 선례를 꼭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나타난 여러 문제점에 대해 당원들은 적잖은 우려감을 표출하며, 올바른 공천을 재차 주문하고 있다.

경기도내 당원 A씨는 "공천은 가장 공정하고 정의롭게 결정돼야 함에도 일부 지역에선 그렇지 않은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