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약국·우체국서 '공적 판매'… 아모레퍼시픽, 오산공장 이틀 멈춰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2-2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하루 500만장… 일부 온라인으로
매장 매출 급감 화장품업계 타격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관련 대책도 강화되고 있다. 정부는 일회용 마스크 품귀현상에 대처하기 위해 판매 매수를 제한하기로 했고 아모레퍼시픽은 오산공장 가동을 중단키로 했다.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TF'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마스크 1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긴급수급조정조치 개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로써 하루 500만장의 마스크가 공적 판매처에서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적 판매처 출고분 가운데 240만장은 전국 2만4천여 약국에 공급되며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천400여곳, 서울·경기외 지역농협 1천900곳에 우선 공급된다.

그밖에 의료기관과 대구의사회에는 하루 50만장씩 공급하고 대구·경북지역에는 하루 100만장씩 총 500만장을 추가 공급한다. 잔여분은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다.

공적 판매처의 마스크 가격을 생산원가와 배송비를 합쳐 합리적인 수준으로 권고하고 1인당 구입 가능 수량도 5매로 제한했다. 판매는 이르면 27일 오후, 늦어도 28일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자사 화장품 브랜드 전반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 생산시설인 오산공장의 가동을 이틀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매출이 급감되는데 따라 생산을 멈추고 방역작업을 벌인다는 것이다.

화장품업계는 오프라인 매장 매출이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데 코로나19 사태로 매장을 찾는 고객이 크게 줄면서 피해를 보고 있다. 또 업계 대부분이 중국에 진출한 상태여서 면세점과 중국 매장 매출 급감도 상당한 타격을 주는 상황이다.

경기도는 축령산자연휴양림(남양주)·물향기수목원(오산)·강씨봉자연휴양림(가평)·바다향기수목원(안산)·잣향기푸른숲(가평) 등 산림휴양시설 5곳을 임시휴장한다. 휴장기간은 코로나19 확산위험 분수령 기간을 감안해 다음달 6일까지 12일간으로 정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