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이음카드' 3·4월 캐시백 10%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2-2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 화폐인 '인천e음(인천이음)' 카드 이용 혜택(캐시백)을 사용 금액의 최대 1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3월 1일부터 4월 말까지 2개월간 인천이음카드 월 50만원 이하 결제액에 대해 10% 캐시백을 지급한다고 27일 밝혔다.

50만~100만원 이하는 기존과 동일하게 1%의 캐시백을 지급하기로 했다. 50만원 결제시 5만원, 100만원 결제시 5만5천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

현재는 30만원 이하에 대해 4%, 30만~50만원 이하 2%, 50만~100만원 이하 1%로 캐시백을 지급하고 있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커지자 시가 소비를 진작시키고자 캐시백 요율을 대폭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캐시백 요율은 기존과 달리 인천 지역 전체에 똑같이 적용된다. 군·구의 추가 재정 지원으로 지역별 캐시백 규모 차이가 나지 않도록 시와 군·구가 합의했다.

다만 연수구, 서구, 부평구(3월 2일부터), 계양구(3월 16일부터)는 관내 혜택 플러스 가맹점(인천 전체 1천400여 곳)에 한해서만 추가 캐시백 2%를 지원한다.

시는 이번 캐시백 확대 지원으로 현재 한 달 50억원 가량 소요되는 캐시백 예산 규모가 90억원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상섭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정부가 최근 지역 화폐를 추가 지원한다고 검토한 데에 따라 지원이 확정될 경우 캐시백 10% 지급 기한 연장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