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기관(가족여성연구원) 첫 확진자… 건물 전 직원 자택근무

공직사회 비상근무 '과로' 수면 위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2-2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12.jpg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이 환자 직장과 같은 건물에 입주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과 위탁기관 등 6개 기관이 지난 27일 일제히 휴원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감염 확산을 막고자 경기관광공사, 경기복지재단, 경기연구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도광역치매센터 등 6개 기관에 상주하는 근무직원 392명 전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하도록 조치했다. 사진은 일시 폐쇄 조처된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입주동. /연합뉴스

 

경기도 공공기관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구 등 다른 지자체에서 공무원·공공기관 직원들의 확진이 이어지고 급기야 과로사 사례마저 나타난 가운데 경기도 공직사회도 예외가 아닌 상태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경기도, 수원시에 따르면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에서 근무하는 A(수원시 정자2동 거주, 38세 여성)씨는 서울 노원구의 확진자와 마포구 소재 식당에서 접촉했고, 이날 확진됐다.

앞서 도청과 도 산하기관에서 의심 사례가 있긴 했지만 실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는 이날 도가족여성연구원은 물론 같은 건물에 입주해있는 경기연구원, 경기관광공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도광역치매센터 직원들 모두 자택근무하도록 조치했다. A씨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살핀 후 자택근무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공직사회의 긴장도도 한층 높아졌다. 지난 26일부터 도는 임신부 직원은 다음 달 6일까지 재택근무를 실시토록 조치했고 이날부터는 출·퇴근 시간대 개인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승용차요일제를 일시 해제했다.

이날 코로나19 지원 업무를 맡던 전북 전주시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도 공무원들의 과로 문제 역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경기도의 경우 지난해 9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사태 때부터 지금까지 6개월 가까이 24시간 비상 근무 체제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도 관계자는 "아무래도 상황실 업무에 부담이 가해지는 건 사실이지만 힘든 건 모두가 힘든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