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더 늘어· 복정동·성남동 거주자

35세 남성·33세 여성, 강남구 확진자와 식사 등 접촉
성남시의료원 음압병동서 격리 치료 중, 주변 방역 등 실시

김순기 기자

입력 2020-02-28 10:45: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2801001464200073541.jpg
성남시성남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더 늘어났다. 사진은 은수미 시장이 첫 확진자 발생시 긴급 브리핑하는 모습. /성남시제공

성남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더 늘어났다.

성남시는 28일 시청 8층 재난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수정구 복정동에 거주하는 만35세 남성과 중원구 성남동에 거주하는 만 33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날 현재 성남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명이 됐다.

시에 따르면 35세 남성과 33세 여성은 함께 식사했던 지인이 지난 26일 오후 11시께 서울시 강남구에서 확진 판정 통보를 받은 사실을 인지하고, 27일 오전 8시 25분께 자차로 분당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를 했다. 이후 35세 남성 27일 오후 7시 58분에, 33세 여성은 오후 11시 1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2명은 지난 22일 오후 8시부터 강남구 확진자의 자택에서 식사를 했고, 다음날 오전 2시까지 머물렀다. 35세 남성과 강남구 확진자 남편은 친구사이이며 최근 대구 방문력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5세 남성과 33세 여성은 현재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동에서 격리 치료 중이며, 두 확진자의 자택과 주변에 대한 방역은 완료됐다. 또 33세 여성과 함께 함께 거주 중인 남동생·어머니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시는 이들 확진자의 이동 경로 등과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의 지휘 하에 경기도 및 보건소 역학조사반이 심층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특히 증상 발생 1일 전부터 방문한 곳과 이동 경로를 상세히 파악하는 한편 역학조사 동선에 따라 추가 방역 소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은수미 시장은 "시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 먼저 드린다"면서 "25일 성남시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하고 타 지역 확진자들이 성남에 근무하거나 이동했던 것이 속속 확인되면서 시민 여러분의 불안과 걱정이 정말 많으신 거 잘 알고 있다. 우리 시에서는 확진자가 거쳐 간 이동 동선에 대하여 방역 및 소독을 철저히 해 시민 여러분께서 안심하고 방문하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은수미 시장은 그러면서 "성남시는 시민 여러분께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제공하고 있다. 가짜뉴스 등에 흔들리지 마시고 시 홈페이지나 시 공식 SNS 등을 통해 관련 정보를 확인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