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각, 여의도!]여야 경인지역 대진표 윤곽… 경기도 6곳, 인천 5곳 확정

정의종·김연태 기자

입력 2020-02-29 00:20: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회.jpeg
여야의 총선 대진표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선거 홍보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을 앞둔 여야가 지역구 출마자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면서 경기·인천지역 총선 대진표의 윤곽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28일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나란히 공천을 확정한 경인지역 선거구는 경기도가 6곳, 인천이 5곳이다.

경기도에선 성남중원·성남분당을·고양정·남양주병·용인정·이천의 여야 후보 대진표가 완성됐다.

성남중원은 야당 중진 의원과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가 맞붙게 됐다. 4선의 통합당 중진이자 지역구 현역인 신상진 의원이 5선 가도에 나서는 가운데 민주당에서는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탈환 주자로 나선다.

성남분당을은 김병욱 민주당 의원이 이날 단수 공천을 확정 지으면서 통합당 후보인 김민수 전 당협위원장과의 대결이 성사됐다.

고양정에서는 민주당 전략공천을 받은 이용우 전 카카오뱅크 공동대표와 통합당 김현아 의원이 대결을 펼치게 돼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둘러싼 격전이 예상된다. 이곳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지역구인 데다 신도시 개발 등 부동산 이슈에 특히 민감하다.

남양주병은 지역구 현역인 주광덕 통합당 의원이 3선에 도전하는 가운데 민주당 영입인재 6호로 전략공천을 받은 김용민 변호사가 저격수 역할을 맡았다. 정의당에선 장형진 후보가 경쟁에 합류한다.

용인정에선 민주당 주자로 나선 이탄희 전 판사와 통합당 후보인 김범수 세이브노스코리아 대표가 맞붙고, 이천에선 지역구 현역인 송석준 통합당 의원과 민주당 공천을 확정한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이 한판 승부를 벌인다.

인천에선 중동강화옹진·미추홀갑·미추홀을·연수을·남동갑 등 5곳이 일찌감치 총선 본선 준비에 들어갔다.

통합당은 이날 인천지역 제1선거구인 중동강화옹진에 배준영 인천경제연구원 이사장을 공천했다. 배 이사장은 먼저 공천을 확정 짓고 기다린 민주당 조택상 전 동구청장과 여의도 입성을 겨룬다.

지역구 현역인 홍일표 통합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미추홀갑에는 같은 당 비례대표인 전희경 의원이 공천을 받았다. 전 의원은 이곳에서 민주당 공천자인 허종식 전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과 승부를 벌인다.

인근 미추홀을에서는 통합당에서 재선 인천시장을 지낸 안상수 의원을 공천하고, 민주당에선 남영희 전 청와대 행정관이 경선을 통과했다. 여기에 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윤상현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팽팽한 3파전이 예상된다.

연수을에서는 이날 민주당 경선을 승리한 정일영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과 통합당 단수 추천을 받은 민현주 전 의원,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경쟁하고, 남동갑에선 현역인 맹성규 민주당 의원과 통합당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맞붙는다.

/정의종·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정의종·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