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 총 594명 추가…확진자 3천명 육박

박상일 기자

입력 2020-02-29 10:49: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2901001482300074881.jpg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선별검사를 받고 있는 시민. /임열수기자

29일 오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94명 추가 발생했다. 하루 2회 확진자 집계 발표 중 가장 많은 증가폭으로, 이를 더해 국내 확진자는 총 2천931명으로 늘어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현황을 이 같이 밝혔다.

신규 확진자 594명 중 대구 확진자가 476명, 경북 확진자가 60명이다. 이처럼 이날 오전 536명의 확진자가 추가된 대구·경북은 확진자가 2천500명을 넘겼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1천988명으로 2천명을 넘지 않았으나, 하룻만에 2천524명으로 증가했다.

경기도는 7명이 추가돼 확진자가 총 76명이 됐고, 인천도 2명이 추가돼 6명으로 늘었다. 서울은 12명이 추가돼 확진자가 74명이 됐다. 그외 부산이 12명, 울산이 3명, 충북이 1명, 충남 13명, 전남 1명, 경남 10명 등이 추가됐다.

사망자는 전날 알려진 14·15·16번째 사망자가 더해져 총 16명으로 늘었다.

14번째 사망자는 70세 여성으로, 전날 오전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에서 숨졌다. 15번째 사망자는 94세 여성으로 지난 23일 확진 후 대구의료원에 입원 중 사망했다. 16번째 사망자인 63세 여성은 영남대병원에서 지난 27일 사망했고, 사망 후 진행된 검사를 통해 전날 확진됐다.

코로나19 검사자는 확진자를 제외하고 8만2천762명이다. 이중 5만3천608명이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고, 2만9천154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중이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