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신사 라이벌에 '아슬아슬한 승리'

프로야구 경인구단 '미국 스프링캠프 소식'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3-02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민1
김민 '149㎞ 위력투' 프로야구 kt의 투수 김민이 지난달 28일 미국 애리조나 투산 키노 베테랑스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SK와의 평가전에서 최고 구속 149km를 던졌다. /kt 제공

SK와 평가전 배정대 결승타로 이겨
이강철 감독 "계투진도 페이스 올라"

2020030101000027700001522
프로야구 kt wiz가 최근 미국 애리조나에서 진행한 SK 와이번스와의 평가전에서 승전고를 울렸다.

kt는 지난달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투산 키노 베테랑스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SK와의 평가전에서 6-5로 승리했다고 1일 밝혔다.

5선발 후보인 수원 유신고 출신의 소형준을 시작으로 쿠에바스·김민이 각각 2이닝을 던지고, 이정현·안현준·정성곤이 각각 1이닝을 소화했다.

특히 소형준은 3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2이닝을 완벽하게 막아냈고 최고 구속 150㎞를 던지기도 했다. 유신고 선배인 김민 역시 최고 구속 149㎞를 던지며 2이닝 무안타, 무실점의 호투를 보였다.

김민은 "세트 포지션에서 빠른 스텝으로 투구할 때 나만의 공을 던지려고 노력하는데 생각대로 잘됐다"며 "시즌에 맞춰 계획대로 잘 준비되고 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타선에선 배정대가 7회 말 1·3루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인 3루타를 때리며 결승점을 올렸고 포수 허도환은 4회 말에 2루타, 6회 말에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3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배정대는 "노림수를 갖고 타격을 하는 데 주력했다. 타점을 올린 타격도 내 스윙을 가져간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한 경기지만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이강철 감독은 "선발임무를 맡은 투수들이 잘 준비하고 있다"며 "중간 투수들도 페이스가 잘 올라오고 있는 것 같다. 이번 경기는 백업 선수들이 분발해줘 좋은 결과가 나오는 등 전체적으로 계획대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