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예열 끝난 방망이' 연습경기 첫 승전보

NC전 14안타 몰아쳐 8-4 승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20-03-03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스프링캠프 연습경기 첫 승리를 거뒀다.

SK는 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에넥스 필드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스프링캠프 네 번째 연습경기에서 총 14안타를 몰아치며 8-4로 이겼다.

SK는 1회 초 선두 타자 노수광이 우측 펜스를 때리는 3루타에 이어 한동민의 희생 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다음 타석에선 전날 홈런을 포함해 3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한 최정이 좌측 펜스를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SK는 4회초 이재원이 좌월 솔로 아치를 그리며 3-0으로 앞서 나갔으나, 4회 말 투수 이건욱이 NC의 알테어에게 만루 홈런을 빼앗겨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반격에 나선 SK는 6회초 오준혁의 2루타와 상대 투수의 연속 폭투를 묶어 4-4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7회초 최지훈이 좌전안타를 때린 뒤 2루 도루에 성공했고 곧바로 윤석민이 1타점 적시타를 쳐 재역전에 성공했다.

SK는 8회 초 무사 1, 2루 상황에서 김창평의 2타점 3루타와 노수광의 희생플라이로 3점을 추가해 8-4로 연습경기 첫 승리를 맛봤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