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마동석·한지민 등 기부 동참 "코로나 방지에 써달라"

연합뉴스

입력 2020-03-03 19:17: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0301000201500010221.jpg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현빈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피해를 지원하고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배우·가수 등 연예인들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한 배우 현빈(본명 김태평)은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사랑의 열매)에 2억원을 전달했다.

이곳에 배우 마동석도 1억원을 보내왔다. 기부금은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대구 지역을 돕는 데 쓰인다.

평소 봉사와 기부를 꾸준히 해온 배우 한지민 역시 1억원 상당의 의료용 방호복 3천벌을 대구시의사회에 전달했다.

배우 한효주는 어린이·노인 등 면역 취약 계층과 의료진을 위해 써달라며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가수 겸 배우 탑(본명 최승현)도 같은 곳에 1억원을 보냈다.

JTBC 축구 예능 '뭉쳐야 찬다' 출연진은 프로그램 녹화 중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고, 대한적십자 대구지사에 총 1억8천만원을 전했다. 감독인 안정환을 비롯해 진행자 김용만, 김성주, 정형돈과 선수로 활약하는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박태환 등이 참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