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올림픽·패럴림픽 예정대로 간다"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3-05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쿄 올림픽 관련 성명 발표하는 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3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 IOC 본부에서 집행위원회가 끝난 뒤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7월 개최 못 박아… IOC도 독려
코로나 확진 1천명 돌파 5번째國
일각에선 영국 이전·연기설 제기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4일 현재 1천명을 넘겼으나 일본 정부는 올해 예정된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은 정상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예정대로 대회 개최를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나 조직위원회, 도쿄도와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착실하게 준비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스가 관방장관의 발언은 올림픽 연기설과 영국 등 개최지 이전설 등이 제기된 상황에서 진행한 것으로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7월 개최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IOC 역시 전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모든 조처에 대한 보고를 들었다"며 "올림픽을 준비하는 데 있어 선수들과 국가올림픽위원회, 종목별 국제연맹, 각국 정부의 긴밀한 협력과 유연성을 환영한다"고 밝히는 등 도쿄올림픽의 지속적인 준비를 독려했다.

일본 정부의 올림픽 추진 의지에도 불구하고 교도통신과 NHK 등은 일본 야마구치 현의 경우 관내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1명으로 집계됐으며 중국·한국·이탈리아·이란 등 4개국에 이어 확진자 1천명을 초과한 5번째 국가가 됐다.

전일본공수(ANA)와 일본항공(JAL)은 도쿄 하네다 공항이나 오사카 이타미공항에서 일본 열도 각지를 잇는 국내선을 오는 6∼12일 감편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여기에 전날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은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예정대로 올림픽을 개최하는 데 힘쓰겠다면서도 연기 가능성과 관련해선 '대회가 2020년 중 개최되지 않은 경우에만 대회가 최소된다'는 개최 도시 계약을 언급한 뒤 "이 해석에 따라서는 2020년 중이라면 연기가 가능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발언하는 등 연기론을 거론해 귀추가 주목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