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장혜진·박소담… '기생충 여배우' 美 연예매체 '영화계 영향력 있는 여성'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20-03-10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영화 '기생충' 출연 여배우들이 미국 매체로부터 영화계의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선정됐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지난 8일 세계여성의날을 맞아 최근 영화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들을 선정해 발표했다.

이 리스트에는 '기생충'의 여성들이라는 이름으로 조여정, 장혜진, 이정은, 박소담, 정지소 등 출연 여배우들이 올랐다.

버라이어티는 "이들은 오스카상은 받지 못했지만, SAG 어워즈에서 앙상블상을 받았고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을 함께 축하하며 시상식 레이스를 통해 교훈과 자신감을 얻었다"고 평가했다.

이미경 CJ 부회장도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버라이어티는 "이 부회장이 25년 전 남동생과 함께 CJ의 미디어 부문을 설립할 때만 해도 한국 관객들은 영화에 등을 돌렸고 영화 제작자들은 자금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사반세기 후 CJ는 한국에서 가장 큰 영화 재벌이 됐고 (투자한) '기생충'이 외국어 영화로는 최초로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받는 승리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