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스포라영화제, 코로나 영향 9월 연기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20-03-12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filmincheon_f58a3ba7a6e8d0f1c5736c5fc44dcc5e
오는 5월 개최 예정이었던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개최 시기를 9월로 연기했다. → 포스터

인천영상위원회는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영화제 개최 여부를 지속적으로 논의한 결과 고심 끝에 개최 시기를 9월 18~22일(인천아트플랫폼 일대에서 개최)로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참여 관객과 스태프, 시민의 안전을 모두 고려하여 내린 결정이며, 개최가 연기된 만큼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해 대중성까지 잡을 수 있는 내실 있는 영화제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영상위는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향한 첫 신호탄으로 공식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 디자인은 독창적이며 감성이 깃든 디자인으로 주목받는 플락플락(flagflag) 스튜디오의 이경민 디자이너가 맡았다.

다양한 국적의 패턴들을 단순화하고 뒤섞어 다국적 혹은 무국적의 패턴으로 탄생시켰다. 조합된 패턴은 8회를 맞이하는 디아스포라영화제의 약자 'D8'을 나타내며, 서로 다른 패턴들이 경계 없이 유기적인 흐름이 생기도록 설계해 다양성의 의미도 담아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