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량 있는 인천 영상인, 끼·재능 펼쳐라"

'씨네人천' 단편·장편·기획개발 분야 공모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20-03-19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
인천영상위원회의 '씨네인천' 사업의 지원을 받아 제작된 방성준 감독의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의 한 장면. /인천영상위원회 제공

인천영상위원회가 운영하는 2020 인천 영상인력 지원 사업 '씨네人(인)천'이 현재 새로운 지원작 발굴을 위해 공모를 진행 중이다.

'씨네인천'은 인천영상위원회의 대표 지원 사업 중 하나로, 역량 있는 지역 영상인을 발굴해 영상물 제작비를 지원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2011년 시작해 현재까지 '그 언덕을 지나는 시간'(방성준 감독), '아역배우 박웅비'(김슬기 감독) 등 총 114편의 작품을 지원했으며 선정작들은 부산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되는 등 성과를 냈다.

올해 씨네인천사업은 1억8천만원 규모로 진행된다. 모집 부문은 단편(최대 700만원), 장편(최대 5천만원), 기획개발(최대 1천만원) 등 3개 분야다. 인천에서 활동·거주 중인 영상 창작자를 대상으로 한다.

단편 부문은 20일 공모를 마감하며 장편 및 기획개발 부문은 27일까지다. 최종 선정된 작품은 제작비 지원 외에도 전문가 멘토링, 오픈 특강, 기술시사회 제공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인천 영상단체지원사업은 올해부터 '씨네引(인)천' 이라는 이름으로 분리돼 별도 모집한다.

인천에 거점을 둔 비영리단체 또는 인천에서 3년 이상 영상 관련 활동을 해온 단체면 신청 가능하며 최대 1천만원을 지원한다. 모집기간은 20일까지다. 접수 신청은 인천영상위원회 홈페이지(www.ifc.or.kr)를 통해 하면 된다.

인천영상위원회 관계자는 "최근 정승오, 백승화 등 인천 출신 영화감독들의 약진이 두드러진다"며 "올해도 재능있는 인천 창작자들의 참신한 작품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