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용돈·마스크 모아 '91세 기부천사'… "감염병 어려운 이웃에 써달라"

박현주 기자

발행일 2020-03-19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000
고인순(91)씨가 지난 16일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에 기부한 성금 50만원과 마스크 11장. /부평구 제공

90대 노인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자녀들이 준 용돈과 마스크를 기부했다.

인천 부평구는 지난 16일 고인순(91)씨가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성금 50만원과 마스크 11장을 기부했다고 18일 밝혔다.

고씨가 기부한 성금과 마스크는 지난달 생일을 맞아 4남매 자녀가 준 용돈과 선물이었다.

그는 "자식들이 쓰라고 준 용돈과 마스크인데 나는 별로 쓸 일이 없다"며 "알아서 좋은 일에 써 달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고씨는 자신의 이름을 밝히진 않았지만,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은 그가 누군지 알고 있었다. 고씨는 수년째 집에서 만든 된장과 간장을 어려운 주민들에게 전해 달라며 지역사회에 전달한 '기부천사'로 알려져있기 때문이다.

부평구는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금과 물품을 지정기탁 처리하고, 고씨의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할 방침이다.

류영기 부평1동장은 "할머니는 이번 성금 외에도 된장과 간장을 대구에 보내고 싶다는 뜻을 전했지만 음식이라는 특성상 보내지 못했다"며 "할머님의 소중한 뜻을 꼭 필요한 분들께 잘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박현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