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격리자 모니터링 원스톱 관리 시스템 도입

박승용 기자

입력 2020-03-18 18:41: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나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자체 개발한 원스톱 관리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다.

용인시 행정과 강철민 실무관(7급)이 개발한 이 시스템은 관리 대상자들의 인적사항과 일자별 건강상태, 담당 공무원 지정업무 등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체계화한 것으로 행정안전부도 공유하고 있다.

강 실무관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에 많은 공무원이 투입됐다"며 "모니터링 결과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업무 절차를 단축시키기 위해 시스템을 개발했다"라고 말했다.

약 400명의 모니터링 담당자들은 보건소에서 지정해준 대상자와 매일 통화하거나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으로 증상을 확인한 뒤 전산시스템에 특이사항을 입력하면 된다.

등록된 내용은 보건소를 비롯한 유관부서 관계자들이 즉시 열람할 수 있어 정보를 취합·공유하는 절차가 3단계에서 1단계로 줄었다.

종전에는 담당 공무원이 매일 자가격리자를 모니터링한 결과를 문서로 작성하고 모든 담당자가 모니터링을 마친 뒤 취합된 내용을 공유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시 관계자는 이 시스템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수범사례로 선정돼 인근 시군에서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고 행안부 요청에 따라 운영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현재 이 시스템에 등록된 용인시의 모니터링 대상자는 427명으로 담당 공무원 1명당 자가격리자는 1명, 능동감시자는 4~5명을 배치해 관리하고 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