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감염증 대응, 특단의 경제대책을"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3-19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1801000959700050331
與,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총괄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08년 금융위기 대비 추경 불충분
재난기본소득 성격 긴급지원 검토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안 국회 통과에 이어 추가로 특단의 경제 대책을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11조7천억원의 추경이 통과됐지만 2008년 금융위기 때의 28조4천억원에 비하면 충분하다 할 수 없다"며 "추경 이후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특단의 경제 대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재난기본소득 성격의 긴급지원사업에 대한 검토 의견도 제기됐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지자체가 하는 것이 중앙정부가 준비하는데 필요한 시범 실시과정의 의미도 있다"며 "그런 점에서 지자체의 결단에 대해 저희는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위 위원장인 박광온 최고위원은 구글이 코로나19 허위정보를 억제하기 위해 코로나19 관련 유튜브 콘텐츠에 일절 광고를 허용하지 않다가 최근 광고를 허용키로 방침을 바꾼 것에 우려를 표명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렇게 되면 클릭 수를 높여 돈을 벌기 위한 유혹에 빠진 많은 생산자가 허위조작 정보 생산에 다시 끌려들어 갈 수밖에 없다"며 "기업의 광고가 허위조작정보를 유포·생산한 사람에게 들어가지 않도록 구글이 최소한의 사회적 책임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밖에 세비 기부 제안도 나왔다. 설훈 최고위원은 "20대 국회의원의 남은 임기(3∼5월분) 세비 절반을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세비 기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