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림픽 개막 연기 플랜B?… 외신, 주최측 대안 찾기 급선회

한달·45일·2년 미루는 안 논의

연합뉴스

발행일 2020-03-23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Olympics Tokyo 2020 Torch
성화 구경 '日 5만명 구름 군중' 일본 시민들이 21일 도쿄 미야기현 센다이에 전시된 도쿄 올림픽 성화를 보고 있다. AFP통신은 일본 국민이 코로나19 감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5만명 이상이 줄을 서 센다이역 앞에 전시된 도쿄올림픽 성화를 구경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도쿄하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림픽 개막 연기 준비에 조용히 착수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2일 단독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도쿄조직위와 가까운 익명의 관계자 두 명의 말을 인용해 도쿄조직위가 올림픽 연기와 관련한 초안 마련 준비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의 대유행에도 올림픽 연기는 선택 고려 사항이 아니며 정상 개최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여러 번 밝혀온 일본 정부와 도쿄조직위가 현실적인 대안 수립 쪽으로 급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본 유럽과 미주 대륙 선수들을 중심으로 올림픽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여론이 급부상한 것도 도쿄조직위의 판단을 재촉한 것으로 보인다.

연기안 초안 작성에 관여한 도쿄조직위 관계자와 가까운 한 관리는 로이터에 "올림픽을 연기했을 때를 가정한 시뮬레이션을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마침내 받았다"고 전했다. 이 관리는 또 "연기 시점에 따른 비용 평가를 고려해 플랜 B, C, D 등 다양한 대안을 강구 중"이라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을 제때 열지 못하면 도쿄조직위와 일본 정부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피할 수 없다.

TV 중계권료를 비롯해 후원사들의 각종 지원 비용, 인건비, 광고비 등 올림픽이 취소되면 51조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일본 경제전문가들은 전망했다.

비용 손실을 최소화하고자 도쿄조직위는 올림픽을 연기하면 언제 여는 게 좋은지를 연구하는 셈이다.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 응한 또 다른 관계자는 도쿄조직위가 도쿄올림픽 연기를 주제로 논의했다고 확인했다.

논의에선 한 달 또는 45일 연기, 1~2년 연기 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20일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정상 개최를 추진한다면서도 "다른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며 연기 가능성을 내비쳤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