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에 시달리고 늘어진 기관지… 끝없는 가슴앓이

완치 어려운 '기관지 확장증'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20-03-25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2301001203300062961

폐렴·결핵 등 '후유증' 근육·탄력층 파괴
가래 끓고 세균 증식… 증상 악화 악순환
적절한 수분섭취, 항생제·수술보다 효과

기관지 확장증은 완치가 어려운 난치성 호흡기질환이다. 폐렴이나 기관지염 혹은 결핵을 앓았던 사람들에게 후유증으로 많이 발생한다.

기관지확장증은 기관지 벽의 근육층과 탄력층이 파괴돼 기관지가 영구적으로 늘어난 상태를 말하는데 부분적으로 나타나거나 폐 전체에 걸쳐 광범위하게 나타나기도 한다. 한번 변성이 일어난 기관지 조직은 회복이 불가능한 비가역 변성상태가 된다.

가래가 고이면서 증식하는 세균의 문제를 병증 진행의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는데 염증으로 인해 생긴 가래가 심부에 고이기 시작하면서 세균은 증식되고 주변 폐 조직 및 기관지조직에 다시 염증을 일으키는 존재가 된다.

염증 반응이 유발된 상태에서 미세먼지를 과도하게 흡입했을 경우에도 기관지 확장증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호흡기 감염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경우 악취 나는 고름 같은 가래가 나면서 피를 토하기도 한다.

또한 피로감, 체중 감소, 근육통 등 전신 증상을 동반하기도 하며 증세가 더 심해지면 호흡곤란, 청색증, 만성 폐쇄성 기도 질환이 생기고 합병증으로 반복 감염, 농흉, 기흉과 폐농양 등이 발생한다.

이때 환자들의 기침이 심해지고 끓는 가래소리가 주기적으로 들릴 때에는 반드시 항생제를 복용해야 한다.

기관지확장증과 같은 만성폐쇄성폐질환은 한 번 발병하면 치료가 특히 어렵다. 따라서 인체의 자가 치유능력을 활성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수분 섭취량을 늘려야 한다. 물을 많이 섭취하면 폐 분비물이 부드러워져 기침이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도지부 관계자는 "기관지확장증의 치료방법에는 항생제 치료, 기도 분비물 완화 및 제거, 수술적 치료 방법 등이 있는데 이보다 좋은 방법은 적절한 수분 섭취"라며 "여기에 거담제(가래를 제거하는 약물) 흡입 요법과 기계를 이용한 물리적 요법 등을 함께 이용할 경우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